알레르기 비염은 어떻게 치료할 수 있나요? – 이비인후과 민진영 교수

20190207_21

▲ 경희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민진영 교수

알레르기 비염은 한국인에게 매우 흔한 질환이다. 시도 때도 없이 흐르는 콧물과 재채기, 코막힘 등으로 삶의 질이 현저히 저하된다. 1년 내내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환자가 있는 반면, 꽃가루가 휘날리는 봄과 가을에만 유독 환자가 증가하기도 한다. 이유는 바로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 항원’때문이다.

원인 항원에 의해 구분되는 비염
알레르기 비염은 코 점막에 생기는 염증 반응이다. 원인 항원 종류에 따라 통년성과 계절성으로 구분한다. 1년 내내 증상이 나타나는 통년성 비염은 집먼지진드기, 애완동물의 털, 곰팡이류 등에 의해 발생한다.

반면, 계절성 비염은 꽃가루가 주요 원인으로 연중 2회의 절정기(봄, 가을)를 보인다. 증상의 정도는 꽃가루가 날아 흩어지는 양에 비례한다. 치료 방법은 크게 회피요법과 약물·면역 치료 그리고 수술적 치료가 있다. 치료 방법에 따라 특성 및 호전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전문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한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

회피요법과 면역 치료, 원인 항원 파악이 우선!
회피요법은 말 그대로 비염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집먼지진드기, 꽃가루, 곰팡이 등으로부터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피부반응검사를 통해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느 정도 호전은 가능하지만, 완치의 효과를 얻기 힘들다.

반면, 항원 물질을 오랜 기간 동안 조금씩 투입, 자연스럽게 항체 생성을 유발하는 면역 치료는 효과가 입증된 치료 방법 중 하나다. 회피요법으로 증상이 개선되지 않거나 부작용으로 장기적인 치료가 어려운 환자에게 유용하다.

대표적으로 주사를 통해 피부에 항원을 주입하는 피하면역요법과 혀 아래로 약물을 떨어트려 항원을 흡수시키는 설하면역요법이 있다. 증상 조절은 물론, 약물 복용량 감소를 기대할 수 있으며 소아환자는 천식의 발병을 예방할 수 있다. 단, 장기적인 효과를 위해 권장 치료기간은 최소 3~5년 이상이다.

약물·수술 치료의 효과는?
비강 내 스테로이드제는 알레르기 비염의 중요한 치료 약제다. 효과는 분무 후 약 1주일 지난 뒤 나타나기 때문에 증상이 있을 때만 간헐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 일반적으로 4~8주 정도 꾸준히 비강 내 스테로이드제를 사용 시, 코막힘을 포함한 알레르기 비염 증상이 완화된다고 알려져 있다. 계절성 비염을 앓고 있다면, 꽃가루가 비산하기 2~4주 전부터 끝날 때까지 지속적으로 사용하기를 권장한다.

수술은 적절한 치료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비강 내 구조의 문제로 증상이 심하다면 고려해볼 수 있다. 비강의 용적을 증가시켜 코막힘 증상 개선은 물론, 조직내 혈관·신경·분비성의 기능을 억제함으로써 비염 증상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 Doctor
이비인후과 민진영 교수
– 전문진료분야 : 비부비동염, 비내시경수술, 코기능 성형, 비부비동 종양, 알레르기 비염
– 진료시간 : 오전(수, 토), 오후(월, 화)
– 문의 : 02.958.84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