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과 공감으로 다가간 친절교직원을 소개합니다

환자의 마음을 헤아리는 따뜻함

20190207_11

 

질병에 대한 두렵고 무서운 마음은 누구나 같기에 먼저 다가가 도와준다는 황영식 전공의. 항상 웃는 얼굴로 환자들을 대한 덕분에 친절 교직원에 선정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누구든 따뜻하게 손 잡아줄 수 있는 한의사가 되고 싶다”는 그의 포부처럼 언제나 환자에게 먼저 손 내밀어 줄 의료진으로 성장하길 응원한다.
-한방여성의학센터 황영식 전공의

 

 

모든 것이 처음인 환자를 위한 세심한 배려

20190207_12

 

정장훈 물리치료사는 환자들의 걱정과 근심, 고민 등을 귀담아 들어준다. 반복적인 질문에도 처음 듣는 것처럼 세심하게 설명해주는 그의 친절함에 신뢰가 앞선다. “모든 게 처음이고 낯설어한다는 사실을 되새기며 더 큰 친절을 베풀기 위해 노력한다”는 그의 말 속에 언제나 환자 편에서 생각하고 행동하는 배려심이 느껴진다.

 

-물리치료실 정장훈 물리치료사

 

 

환자 곁에 더 가까이

20190207_13

 

환자를 자신처럼, 또 자신의 가족처럼 대하는 마음으로 진료한다는 김용석 교수. 소감을 묻자 “함께 진료현장에서 애쓰고 있는 의료원 가족들의 친절 덕분”이라며 “앞으로 환자분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 손이라도 한 번 더 잡아드리겠다”고 전했다. 그가 베푼 친절은 의료원의 친절로, 따뜻한 경희를 만들고 있다.

 

-침구과 김용석 교수

 

 

따뜻한 병동, 함께하는 친절

20190207_14

 

김희나 간호사에게 소감을 묻자 가장 먼저 “병동의 따뜻한 분위기 덕분에 환자들에게 먼저 다가갈 용기가 생겼다”며 동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녀는 심신이 지쳐있는 환자와 가족들이 조금이라도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한다. “작은 관심과 친절이 환자에게는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 기쁘다”고 말하며 웃는 그녀의 모습에서 환자를 진심으로 보듬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서관7층A병동 김희나 간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