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경부암, 암 제거와 재건술이 삶의 질을 좌우합니다

20181226_30

▲경희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은영규 교수

두경부암은 머리와 목 부위에서 뇌와 안구를 제외한 부위에 발생하는 암을 말한다. 즉, 숨 쉬고, 말하고, 음식을 먹는 귀-코-얼굴-목 부위에 발생하는 암으로써, 생존에 필수적일 뿐만 아니라 삶의 질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 이비인후과 은영규 교수는 목의 통증이나 쉰 목소리, 각혈 등 두경부암 증상이 나타나면 망설이지 말고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흡연과 음주가 가장 큰 위험 요인
두경부암은 머리와 목 부위에서 뇌, 안구를 제외한 부위에 발생하는 암을 말한다. 발생 부위에 따라 구강암, 설암, 타액선암, 편도암, 비인두·구인두·하인두암, 후두암, 부인두공간암, 갑상선암, 두경부 악성 림프종 등으로 불린다.“두경부암은 흡연과 음주가 가장 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두경부암에서 인간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 HPV)의 역할이 중요시 되고 있으며, 구강암은 불량한 구강 위생, 매독, 편평태선(lichen planus) 등도 관련이 많습니다. 후두암은 석면, 니켈화합물, 대기오염 등의 화학 발암물질과도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 갑상선암은 방사선 조사 과거력이나 요오드 결핍이 관련 있을 수 있다고 보고되어 있습니다.”

 

환자 스스로 두경부암 의심하기 어려워

매년 환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두경부암은 비교적 덜 알려진 암이다. 때문에 증상이 있어도 환자 스스로 두경부암을 의심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구강암은 이통, 연하통, 출혈성 종물, 지속되는 궤양성 병변 등이 보이면 반드시 의심해야 합니다. 구인두암은 특별한 증상을 나타내지 않거나 미미하여 조기에 발견되는 경우가 드물지만 인후 불편감, 인후통, 작열감, 연하통, 이통, 이물감, 경부 종물, 개구장애 등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후두암은 애성(쉰 목소리)이 가장 중요한 증상으로 특별한 원인 없이 2주 이상 지속되면 반드시 의심해야 합니다. 진행된 후두암은 호흡곤란과 천명, 연하곤란, 기침, 각혈, 심한 악취, 경부 종물 등이 있습니다. 갑상선암의 경우 초기에는 증상이 없으나 진행된 암은 통증, 애성, 연하곤란, 각혈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 Doctor
이비인후과 은영규 교수
– 전문진료분야 : 갑상선암, 인후두암, 구강암, 두경부종양, 목소리 질환
– 진료시간 : 오전(금) 오후(월, 수)
– 문의 : 02.958.8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