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과 공감으로 다가간 친절교직원을 소개합니다

환자의 마음까지 돌보겠습니다.

20181227_08
학창시절, 자신의 마음까지 보듬어주던 한의사의 모습에 강한 인상을 받았다는 강성우 수련의. 이날을 계기로 환자의 마음까지 치료해주는 한의사가 되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포부처럼 언제나 환자들의 몸과 마음을 책임져 줄 든든한 한의사로 거듭나길 응원한다.

-한방병원 강성우 일반수련의

 

 

 

밝은 에너지를 전해드립니다.

20181227_09
언제나 밝은 기운으로 가득 차 있는 인공신장실. 바쁜 일상 속에서도 조유나 간호사는 환한 모습으로 환자들을 마주한다. 덕분에 환자들은 낯선 환경에서도 편하게 치료를 받는다고 한다. “환자들이 의료원에서 좋은 에너지를 받아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는 모습에서 자신보다 환자를 먼저 생각하는 따뜻함이 느껴진다.

-인공신장실 조유나 간호사

 

 

 

친절은 관심과 배려에서 시작됩니다.

20181227_10
환자들이 어렵고 복잡한 치료과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관심과 배려를 쏟다보니 친절교직원으로 선정된 것 같다고 말하는 서혁준 전공의. 환자들은 지칠 수 있는 치료과정이지만, 그의 친절하고 세심한 설명 덕분에 오히려 힘을 받는다고 한다. “하나하나 꼼꼼히 신경써주신 덕분에 답답함 없이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전하는 환자들의 말 속에 믿음직한 의료진으로 성장해 나갈 미래가 그려진다.

– 신경외과 서혁준 전공의

 

 

따뜻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20181227_11
언제나 환자들을 정성으로 돌봐주는 황인욱 전공의. “치료의 시작은 좋은 마음을 갖는 것부터”라고 말하는 그는 환자들이 늘 긍정적인 생각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환자들은 자신의 쾌유를 비는 진심어린 응원의 말들이 희망으로 다가왔다고 전한다. 앞으로도 밝은 얼굴로 환자들에게 따뜻한 희망을 전해주길 바란다.

-정형외과 황인욱 전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