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적인 검진을 통한 조기발견이 중요 / 유방외과 민선영 교수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 사이 유방암 환자는 104,293명에서 141,379명으로 4년간 35.6% 증가했다. 특히, 40~50대의 연령대에서 전체 환자의 64.5%(91,163명)를 차지하는 중년 여성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여성암이다.

다행스러운 점은 유방암은 2기 이내에 발견하면 5년 생존율이 90%가 넘는다는 사실이다. 정기적인 검진을 통한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외과-민선영-1▲유방외과 민선영 교수

 

복합적 요인에 따라 발생하는 유방암
유방암은 하나의 원인에 의해 발생하기 보다는 식사습관, 음주, 호르몬 등과 같은 환경적 요인이 30~50%, 유전적 요인이 5~10%, 알 수 없는 원인에 의한 발병이 30% 이상이라고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환경적 요인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다. 에스트로겐은 자궁, 난소 등 여러 여성 신체기관에 영향을 미치는데, 유방에서는 유방 세포의 증식과 분화에 관여해 일생동안 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기간에 따라 유방암의 위험도가 달라질 수 있다. 이른 초경과 늦은 폐경, 30세 이후의 첫 출산, 혹은 출산 경험이 없는 경우, 모유 수유를 하지 않은 경우 등을 유방암의 고위험 요소로 정의한다.

 

40~50대 초반 환자가 많은 한국 여성 유방암
한국유방암학회에서 발간한 2016 유방암백서에 따르면 한국 여성의 유방암 발생은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이나 발생빈도 자체는 서양에 비해 1/3~1/2 정도로 낮은 수준이고 △서양 여성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유방암 발생빈도가 높아지지만, 국내 여성은 50대 초반까지 증가하고 이후로는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며 △서양에 비해 ‘폐경 전 유방암’에 걸린 40대 환자의 비율이 월등히 높다. 이런 특성들은 한국 여성에게 맞는 진단과 치료, 관리 방법이 필요한 이유이다.

 

유방 보존을 최우선으로 하는 수술 치료
유방 전체 조직 및 유두와 피부까지 절제하는 유방 전 절제술과 병이 있는 부위 일부를 절제하는 유방 부분 절제술이 있다. 유방절제술은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나 치료 후 달라지는 신체 형태에 대한 심리적, 미용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종양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와 본래의 형태를 최대한 유지하는 미용적 접근을 함께 고려할 수 있도록 치료 전 담당 전문의와 충분히 상의를 하는 것을 권한다.

유방암 발병에는 복합적 요인이 작용하므로 아직 유방암을 예방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은 없다. 따라서 유방암의 치료에 가장 중요한 요소는 정기적인 검진과 조기발견이다. 체중 조절, 금연 등 생활습관을 교정하고 정확한 자가 검진 방법을 숙지하며 정기적으로 검진해 이상이 발견되면 지체하지 않고 전문의와 상담한다. 기본적이지만 가장 중요한 유방암의 예방법이자 성공적인 치료의 시작이다.

 

TIP. 유방암 주요 증상
• 멍울
멍울은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으로 일반적인 멍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단단하고 대부분 통증이 없지만 혹시 통증이 느껴지더라도 유방암일 수 있으므로 새롭게 만져지는 멍울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 유두 분비물
유두에서 분비물이 나오는 것으로, 한쪽 유방이나 하나의 유관에서 진한 갈색 혹은 피가 섞인듯한 분비물이 나오면 유방암일 가능성이 높다.

• 유방 및 겨드랑이의 변화
유방은 양쪽이 대칭을 이루는데, 평소와 다르게 한 쪽 유방의 크기가 커지거나, 처짐의 정도에 차이가 있거나, 단단한 정도가 달라진다면 유방암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겨드랑이에 단단한
덩어리가 만져지거나, 한 쪽 팔만 붓는 경우에도 진료가 필요하다.

 

▶ Doctor
유방외과 민선영 교수
– 전문진료분야 : 유방암, 유방양성종양, 유방질환
– 진료시간 : 오전(목), 오후(수·금)
– 문의 : 02.958.82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