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질환, 치료와 함께 관리가 중요하다 / 치주과 홍지연 교수

치주 질환은 환자의 일상생활에 큰 불편과 스트레스를 준다. 완치의 개념이 없는 만성질환으로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치주과 홍지연 교수는 환자가 치주건강에 스스로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동기부여하고 독려한다.

 

치주과 홍지연교수(반명함)▲치주과 홍지연 교수

 

치아 상실로 이어지는 치주 질환
치주과는 치아를 감싸고 지지하는 주위 조직(치은, 치조골, 치주인대, 백악질)을 치료한다. 흔히 풍치라고 말하는 치주 질환의 염증은 잇몸 통증, 저작 시 불편감, 치아 흔들림을 유발하고 발치로 악화된다. 홍지연 교수는 치주 질환은 무엇보다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치아 상실은 결과적으로 심미, 발음, 섭식 저하와 같이 환자 삶의 질에 직결되는 다양한 문제로 나타납니다. 예방이 최선의 치료이며, 진행 상태를 제대로 진단해 원인을 조절하고 적절한 치주 치료와 지속적인 유지 관리를 통해 더 이상 악화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치료는 스케일링, 치근활택술 등 기본적인 치주 치료부터 절제술이나 재생술을 동반한 치주 수술을 진행하기도 한다. 홍지연 교수는 환자의 상태에 맞춰 체계적인 계획을 세워 치료 방법을 선택한다.

 

“발치 후 상실된 치아를 회복하기 위해 임플란트를 심고 부가적으로 골이식이나 연조직을 이식해 부족한 치주조직의 결손을 회복합니다. 임플란트 치료 후에도 주위 치주조직이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관리하고 치료하는 것 역시 주력해서 다루는 분야입니다.”

 

홍지연 교수가 근무하는 치주과는 치과 치료의 기본이 되는 진료과이다. 현대인은 잠재적으로 치주질환에 노출되어있고 치주질환은 환자의 삶의 질과 맞닿아있다. “치아가 썩거나 깨지면 대체할 수 있는 재료들로 씌우거나 붙여서 해결하지만, 치아 자체를 지탱하는 주위 조직이 무너지면 손 쓸 방법이 없습니다. 때문에 다른 치과 치료의 진행에 앞서 치주 관리는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합니다.

 

경중의 차이만 있을 뿐 대다수의 사람들이 치주 질환에 노출되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질환을 통해 문제가 발생하면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에 생명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지 않더라도 그에 못지않은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청결한 구강 위생관리가 무엇보다 중요
홍지연 교수는 인터뷰 내내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구강 건강의 기본이자 핵심이라고 언급했다. “단발적으로 진행한 치주 치료는 전체 관리 프로그램의 일부일 뿐이며, 치주 질환은 완치의 개념이 없는 만성질환이기 때 문 에 주기적으로 치주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재발되었을 때 바로 대처할 수 있어야합니다. 청결한 구강 위생을 유지하는 것이 치료의 결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병원에서의 주기적인 치태 관리 뿐 아니라 환자 스스로 구강을 깨끗이 유지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동기를 부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문성을 바탕으로 신뢰를 쌓아 온 치주과
홍지연 교수는 치주과 선배들이 쌓아온 환자와의 신뢰를 이어가기위해 노력하고 있다. “치주과는 과학적 근거를 밑바탕으로 환자에 맞는 양질의 치과 진료를 제공하기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환자 편에서 이로울 수 있는 치료가 되도록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오랜 세월 꾸준히 내원하고 계시는 환자층이 두텁다는 점만 보아도 의료진과 환자 사이의 신뢰가 강조되는 치주과의 문화를 엿볼 수 있습니다.”

 

그녀는 경희대치과병원의 자부심도 언급했다. “경희대학교 치과병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립대학치과병원으로서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임상, 연구 및 교육을 포함한 다방면에서 높은 명성을 가지고 있는 기관입니다. 존경하는 많은 교수님들과 함께 근무할 수 있음을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경희대치과병원의 명성에 누가되지 않고 발전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매일 할 수 있는 잇몸 관리법
올바른 칫솔질은 치아건강을 위한 최선의 예방법입니다. 치실이나 치간칫솔과 같이 치아 사이를 닦을 수 있는 보조기구들을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칫솔질은 무조건 자주 닦는 것 보다 한 번 닦을 때 제대로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치주 질환이 있다면 치아와 잇몸의 경계부에 칫솔모를 45도 정도로 비스듬히 위치해 가벼운 압력으로 진동을 주듯 짧고 부드럽게 움직인 후 구강 내로 털어내듯 닦는 방법이 도움 됩니다.

 

▶ Doctor
치주과 홍지연 교수
– 전문진료분야 : 심미치주치료, 치조골이식술, 임플란트주위염치료, 임플란트수술
– 진료시간 : 하루(수) 오전(화, 토) 오후(목, 금)
– 문의 : 02.958.9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