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치과병원 집중치료센터, 환자 감염 제로 및 소아·장애인 치료 안전도 높일 것으로 기대

20180604_03

 

경희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황의환)은 5월 4일(금), 집중치료센터 개소식을 갖고 보다 철저한 감염 관리와 안전한 치료가 요구되는 환자를 위한 본격적인 진료에 돌입했다.

집중치료센터(센터장 이백수·구강악안면외과)는 침습적 치료 시 감염관리 강화를 위해 △분리된 의료 공간 및 설비 마련, △소아·장애인 환자 전문 진정치료 및 회복 공간 제공, △낮병동을 통한 환자의 빠른 회복을 지원한다.

대상은 침습적 외과 수술이 필요한 환자, 소아 및 장애인 환자와 소수술로 입원이 불필요한 환자이다.

 
환자의 심리적 안정과 섬세한 치료가 가능한 진정치료
턱, 얼굴, 입안은 외과 수술 후, 2차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집중치료센터는 합병증 발생을 최소화하고 감염관리 수준을 높여 치료의 안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치과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소아 및 장애인 환자의 심적 안정과 환자 안전을 위한 행동 및 통증 조절의 진정치료 및 회복 공간을 마련했다.

간단한 수술로 입원이 필요 없는 환자를 위한 낮병동도 구비되어 진료비 부담을 줄이고 환자의 편리성을 고려했다. 이백수 집중치료센터장은 “과거에는 소아 환자를 진료할 때 달래거나 강제로 잡고 치료를 해야 했다.

하지만 그런 경험이 아이들에게 심리적인 충격을 주기 때문에 진정 마취를 유도한다. 치료에 협조를 얻기 어려운 장애인 환자 치료도 마찬가지다.진정 치료는 환자에게 진정 약물이 들어가기 때문에 치료하는 동안 진정 수준에 대한 관리 등 보다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단독 치료실 보유해 감염 제로 추구
침습적 치료인 절개를 통한 처치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발치 △악골수염 수술 △치근단절제술 △적출술 △구강내소염수술 △재생형 치주수술 △소대절제술 등이 해당된다. 이백수 센터장은 “집중치료센터는 단독 치료실을 보유했고, 중앙소독공급실에서 하루에 사용할 수 있는 기구들을 따로 소독해서 각 치료실에 배정한다”며 “일반 치료 수준의 소독이 아닌 수술실에 준하는 감염제로를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집중치료센터는 구강악안면외과와 치주과, 소아치과 전문의로 구성된다.

한곳에서 치료과정의 모든 것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환자 동선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고 안전한 치료가 가능하다. 이백수 집중치료센터장은 “감염 제로를 통한 환자의 치료 안전도를 높이는 목적으로 센터를 개설했다”며 “수술실과 진료실, 낮 병동, 감염관리를 위한 전실 공간도 운영되어 환자 치료의 안정성과 함께 만족감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