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없이 다가오는 담도·췌장암 / 소화기내과 동석호 교수

1

▲소화기내과 동석호 교수

 

환자의 90% 이상이 진단 후 1년 내에 사망한다고 알려진 담도암과 췌장암, 현재까지 흡연 이외의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 환자의 약 80%가 수술 시기를 놓쳐
담도암과 췌장암으로 진단을 받는 경우는 대부분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다. 담도와 췌장은 우리 몸 깊숙이 위치해 있어서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뿐 아니라, 눈으로 보이는 황달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일반검사에서도 발견되기 어렵다. 간헐적인 복통과 소화불량, 식욕부진으로 인한 체중감소 등 생활 속에서 무심코 넘길 수 있는 증상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조기진단이 어렵다 보니 환자의 약 80%는 진단당시에 이미 수술 시기를 놓친 상태로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다. 해당 장기 주변에 중요한 혈관이 많고, 복강이나 간과의 근접성으로 인해 주변장기로 암의 파급이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이다.

 

⦁ 정기적인 검사로 조기 발견해야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암이기 때문에 증상유무를 떠나 정기적인 검사를 통한 조기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확한 발병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동안의 췌장암 환자를 분석해보면 흡연 및 과도한 음주, 당뇨병, 만성췌장염, 췌장 낭종(점액성) 등을 고위험군으로 분류할 수 있다.

췌장암의 1/3정도가 흡연자였으며,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췌장암 발생 위험이 2~5배로 높다고 알려졌다. 장기간 흡연 경력이 있으면, 정기적으로 폐암 검사와 함께 췌장암 검사도 받아 보는 것이 좋다. 당뇨병도 췌장암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췌장암 환자에서 당뇨병 발생은 일반인에 비해 약 3배 높게 발생한다. 또한 췌장암이 발견되기 전에 당뇨병이 새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평소에 잘 조절되던 혈당이 악화되면 그 원인으로 췌장암이 숨어 있는지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복부 초음파검사 중, 췌장에 물혹(낭종)이 발견되는 경우가 있다. 대부분 큰 문제가 없으나, 물혹 중에서 점액성 낭종의 경우에는 췌장암과 연관 될 수 있기 때문에 정밀한 검사(CT, MRI)를 받는 것이 좋다.

 

⦁ 유일한 완치 방법은 조기 발견, 조기 치료
담도암과 췌장암, 최선의 치료법은 바로 ‘수술’이다. 단, 조기 발견이 전제조건으로 진단 당시에 환자의 약 10~15% 정도만이 수술을 할 수 있는 상태이다. 다른 장기에 전이가 없어도 주위의 중요 혈관으로 암 자체가 전이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위암, 대장암 등은 암의 진행정도에 따라 1~4기로 나누는 것과는 달리, 담도암과 췌장암은 수술적 절제 가능 여부에 따라 병기를 구분한다. 최근에는 절제가 불가능한 경우에도 항암제·방사선 치료 등을 적극 활용해 암 크기를 줄인 후, 수술을 시도하고 있다.

정교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합병증이 적고 절개 최소화를 통한 통증 완화, 빠른 회복을 보여주는 로봇수술이 효과성에서 더 나은 결과를 보이고 있다.

 

▶Doctor
소화기내과 동석호 교수
– 전문진료분야 : 간, 담도 및 췌장
– 진료시간 : 월·목(오전) / 화·금(오후)
– 문의 : 02.958.9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