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한 첩, 손상된 기억력을 회복시키다, 인지단 認知丹

20140102_02

가벼운 기억장애, 주위 변화에 대한 반응이 늦게 나타나는 등의 증상으로 시작되는 경도 인지장애는 일반적인 노화보다 훨씬 더 빠른 연령대에 나타나며 치매의 가장 큰 원인인 알츠하이머병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즉, 가벼운 인지기능 저하를 내버려 둘 경우, 경도 인지장애를 거쳐 치매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다는 것이다.

 

인지기능은 기억력, 공간지각력, 판단능력, 언어력 등을 포함하는데, 이런 기능들이 어눌해지는 것이 인지장애의 증상이다. 경도 인지장애의 발생 원인은 치매질환의 전조, 엽산부족, 약물부작용, 우울증, 뇌혈관의 동맥경화증 등 다양하다. 이를 치료하려면 주로 약물요법을 사용하는데,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것이 아세틸콜린 분해 효소 억제제이다. 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의 분해를 억제하여 신경전달물질이 뇌신경에 더 많이 작용케 함으로써 기억력 및 인지기능의 개선을 유도하는 것이다. 매년 경도 인지장애를 겪는 환자의 10~15%가 치매로 이어진다고 알려졌으며, 이는 경도 인지장애를 겪지 않는 사람의 10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인지기능 약화를 치료하거나 경도 인지장애로 인한 치매의 예방을 위해 경희의료원 한방병원 신경정신과 조성훈 교수팀과 한약물연구소가 개발한 신제형 한약제제가 바로 ‘인지단’이다. 한약 중에서 아세틸콜린 분해효소를 억제하는 활성이 뛰어난 약재를 골라 손상된 기억력을 회복시키는 효과 실험까지 거쳐 만들어졌다. 인지기능 약화 예방을 위해서는 장기복용이 필수적이므로 복용과 휴대의 편리성을 최대한 높이기 위해 캡슐제로 개발되었다. 장기복용 약물에 필수적인 안전성 검증도 마쳤으며, 증상에 따라 1일 2~3회, 1회에 1~4캡슐씩 복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