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한 첩, 쾌적한 여름을 위해 과도한 땀을 막아주는 지한고

지한고

땀의 분비는 신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며, 피부의 건조를 막고 땀의 증발 등을 통해 체온을 유지해주는 중요한 기능을 하지만,  과유불급.  무엇이든 지나친 것은 해가되는 법이다.  신체를 보호하는 땀의 분비가 과도하게 일어나는 증상,  더운 여름을 더욱 괴롭게 만드는 것.  바로 다한증이다.

 

다한증은 평생 동안 지속되는 것이 보통이고, 사춘기에는 더욱 심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결핵, 당뇨병 또는 신경계통의 질환이 있거나 뇌기능 이상이 있는 경우에 이차적으로 속발성 다한증이 나타나며, 특별한 원인을 모르는 원발성 다한증의 발생 비율도 전체 성인인구의 0.6~1%에 달한다.

 

국소적 다한증은 손바닥과 발바닥, 팔다리의 접히는 부분인 간찰부와 겨드랑이(액와부), 서혜부(허벅지가 시작되는 우묵한 부위) 및 회음부 등에 주로 집중되어 나타나며, 다한증의 대다수는 국소적 다한증이다. 특히 겨드랑이의 경우 심한 악취가 나는 불편뿐만 아니라 작업수행과 대인관계에서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사회생활에도 지장을 주고 정신적 위축을 초래하게 한다.

 

일반적으로는 국소적으로 약물을 바르거나 복용하는데, 아세틸콜린 전달방해 약물을 투약하나 합병증이 문제가 될 때가 많다. 흉강내시경을 통한 교감신경 절제술이 가장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시술한 부위 이외에서 땀이 많이 나는 보상성 다한증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다.

 

경희의료원 한방병원 5내과의 정희재, 정승기 교수팀과 한약물연구소가 국소적 다한증의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서 개발한 것이 바로 ‘지한고’이다. 한약 중에서 발한작용을 억제하는 한약원료를 사용해서 만들어졌고, 연고 형태로 만들어져 피부보습 효과도 있어서 발한억제로 인한 피부건조 증상에 대한 우려도 덜어주었다. 증상에 따라 1일 수회 환부에 도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