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꼭 빼야할까? / 구강악안면외과 오주영 교수

6-9

욱씬욱씬…누구에게나 때가되면 어김없이 문제를 일으키는 사랑니. 하지만 누구는 아파서 옴짝달싹 못하고 누워만 있지만, 누구는 아무 일 없다는 듯 멀쩡하기도 하고…개인차도 분명히 존재한다. 사랑니, 과연 꼭 빼야만 할까? 치아 속의 문제아, 사랑니에 대해서 알아보자.
사랑니란?
사랑니는 보통 17~18세 사이에 구강 내로 맹출(치아가 잇몸을 뚫고 나오는 것)하는 제3대구치다. 사람에 따라 개수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아예 사랑니가 없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보통은 사랑니가 있으며, 구강 내로 맹출하지 않을 뿐이다. 사랑니라는 명칭은, 맹출하는 연령대가 이성에 대한 호기심이 많을 때며 특히, 새로 어금니가 날 때 마치 첫사랑을 앓듯이 아프다고 하여 붙게 되었다. 또한, 사리를 분별할 수 있는 지혜가 생기는 시기에 나온다고 하여 지치(智齒-wisdom tooth)라고도 한다. 입안에서 간니의 맹출이 끝난 정상적인 치아 배열에서 치아를 중앙에서부터 세었을 때 좌우로 여덟 번째에 위치하며, 입안으로의 맹출에 장애가 있으면 위턱, 아래턱의 제2큰 어금니의 뒤쪽 턱뼈 속에 묻히기도 한다. 사랑니의 형태는 일반적인 큰 어금니의 형태와 비슷한 것이 정상이나 차츰 퇴화되는 경향이 있어서 사람에 따라 사랑니의 형태나 크기가 매우 다양하게 나타난다.
사랑니, 반드시 빼야 하나
대부분의 경우 사랑니는 빼는 것이 좋다. 사랑니는 제일 뒤쪽에 나는 치아이기 때문에 관리가 제대로 안 될 수밖에 없으며, 몸이 피곤하거나 음식물이 끼면 붓고 염증이 생기기 쉽다. 일단 아프고 염증이 생기면 바로 발치하기 어려우므로, 문제가 생기기 전에 예방적으로 발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간혹 사랑니를 발치하는 과정에서 신경의 마비가 오는 경우가 있다. 사람의 아래턱에는 좌우 아래 입술과 턱 주변의 감각을 느끼게 하는 신경이 지나며, 매복된 치아의 뿌리는 이 신경관과 가깝게 위치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뿌리가 나오다가 신경관을 건드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 때 감각마비 현상이 올 수 있다. 확률은 매우 낮으나 누구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발치 전에 미리 충분한 설명을 한다. 발치과정에서 발생한 신경마비는 보통은 수주에서 수개월 후에는 정상으로 돌아온다. 하지만, 드물게는 더 장기간 지속되는 경우도 있으며,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대개 일반적 방사선 사진에서 치아의 뿌리가 신경관과 겹쳐 보이면, CT를 촬영한다. 예방책이라고까지는 할 수 없지만 신경관과 뿌리의 관계를 자세히 볼 수 있으므로 더욱 조심할 수 있게 되는 것이며, 요새 사랑니 CT는 보험적용이 가능하다.

 

첫사랑의 아픔과 같은 사랑니의 발치
아래턱이 신경관의 문제가 있다면, 위턱에는 상악동이라는 코와 연결되는 공기주머니가 있다. 사랑니의 대부분이 상악동과 연결되어 있으며, 뿌리 끝에 염증이나 물혹이 있는 경우에 천공되기도 하며, 이때에는 약물 치료 및 부가적 처치가 필요하다. 기울어져 나있는 사랑니의 발치에 큰 고통이 따른다고 알려져 있는데, 사랑니를 뺄 때는 기본적으로 마취를 한 상태에서 진행하기 때문에 아프지 않다. 하지만, 아픈 감각만을 마취한 것이므로 그 외의 다른 감각은 모두 느껴지며, 신경관과 가까우면 통증이 느껴질 수도 있다.대개 발치 다음 날에는 많이 아프고, 붓거나 입을 크게 벌리지 못하는 증상이 나타나며, 2~3일 후에는 멍이 든다거나 침을 삼키기 힘든 증상, 인접치가 시리거나 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사랑니의 발치 후 며칠 동안이나 잠도 잘 수 없을 만큼 아픈 경우가 간혹 있는데, 대개 상처가 나면 딱지가 져야 아물듯이 구강 내에서도 딱지가 잘 붙어있지 않고 떨어져 나오게 되면 뼈가 드러나서 아프고 쓰라리게 되는 것이다. 사랑니의 발치는 대개 17~18세 이상이면 보험이 적용되지만, 연령 및 맹출 정도, 발치의 목적에 따라 비보험인 경우도 있다. 교정 치료를 위한 소구치 발거 등은 나이에 관계없이 보험이 적용되지 않으니 미리 알아두자.